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수성구의회  의원

구민과 함께하는 열린의정

의원

의원동정

  • 홈
  • 의원동정
프린트
제목
대구신문(2006.11.11)-금태남 범안로통행무료화 특위원장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06-11-11
조회
7,892회


<사회>  삼덕요금소 특위 금태남 위원장 인터뷰
 
  “4대 의회 특별위원회가 삼덕요금소 폐지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는데 성공했다면 이제는 5대 의회에서 잘 마무리 해야죠.”

10일 임시회 본회의를 통해 구성된 대구 수성구의회 ‘범안로 삼덕요금소 통행무료화 특별위원회(이하 특위)’ 금태남(63·지산1, 2동) 위원장은 “주민의 권리를 되찾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며 강한 의지를 보였다.

금 위원장은 “선배의원들로부터 배턴을 넘겨받아 특위를 재구성 하다보니 부담이 큰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서두르지 않고 삼덕요금소 통행료 폐지의 당위성을 입증할 수 있는 자료를 수집해 차근차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삼덕요금소 폐지의 당위성에 대해 “지산범물택지개발 사업을 시행할 당시 지산범물 주민들이 234억을 범안로 개설사업비로 부담했음에도 불구하고 삼덕요금소에서 통행료를 받는 것은 이중 부담을 떠안기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월드컵경기장 인근에 건립될 대구시립미술관이 완공되고 대구대공원까지 조성되면 더 많은 시민들이 불편을 겪게 된다”며 “이 곳을 이용할 시민들을 위해서라도 삼덕요금소 통행을 무료화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삼덕요금소 폐지를 위한 구체적인 활동 방향도 제시했다.

금 위원장은 “삼덕요금소 폐지를 위해서는 주민여론 조사를 벌이면서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이 우선될 것”이라며 “이 과정을 거치고 난 뒤 시의원들과 긴밀한 협의를 거쳐 대구시의회에 청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2만 명에 가까운 주민 서명을 받고도 특위의 청원을 소개할 의원이 없어 대구시의회에 청원서 제출조차 하지 못한 4대 의회 특위를 염두에 둔 계획으로 해석됐다.

“대구시의 부담이 크지 않겠느냐”는 질문에는 “통행료를 징수하면서도 대구시는 해마다 범안로 민자사업자에게 수십억원의 재정적자보전금을 지원하고 있다”며 “대구시도 이 같은 문제에 대해 심각하게 고민할 때가 됐다”고 답했다.

금 위원장은 또 “삼덕요금소 무료화를 위해 최근 결성된 주민 모임과 논의해 한 목소리를 내는 것이 필요할 것 같다”며 “한시적으로 내년 6월30일까지로 특위 활동 기한을 정했지만 무료 통행이 이뤄질 때까지 본회의 의결을 거쳐 계속 연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04년부터 통행료 폐지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 범안로는 대구시가 2천254억원(민자1천683억원, 시비 571억원)을 들여 2001년 개통했으며 총연장 7.25㎞(범물동~안심) 구간에 삼덕요금소와 고모요금소 2곳의 요금소를 설치해 승용차 기준으로 각각 500원과 600원의 통행료를 2026년까지를 목표로 징수하고 있다.